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생긴다
  • 김무진기자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 생긴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18.0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안정적 판로 제공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마을기업 등 사회적경제 기업에 안정적 판로 제공 및 교육·마케팅 플랫폼 기능 등을 수행할 기관이 대구에 생긴다.
 행정안전부는 이 같은 업무를 담당할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를 조성키로 하고 대구와 충남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대구와 충남에 각각 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내달부터 사업 추진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중 본격 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회적경제 유통지원센터는 마을기업이나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자활기업 등 지역에 흩어져 활동하는 이들 기업들이 공동으로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할 수 있는 유통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대구 유통지원센터는 유동인구가 많은 도시지역 번화가에 조성, ‘현장 판매형’ 모델로 육성할 방침이다.
 상업시설과 유동인구가 많은 대구MBC 청사 내에 ‘로컬푸드(향토먹거리) 식당’ 및 ‘사회적경제 제품 판매장’을 마련해 방송국과 연계한 직거래 장터, 벼룩시장을 정기적으로 열어 안정적 판로를 확보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유통지원센터 설립을 계기로 사회적경제 기업들이 국민들에게 보다 가까이 다가가고 자립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으면 한다”며 “대구 등 2곳의 센터가 사회적경제 기업 지원 성공 모델로 정착할 수 있도록 홍보 및 컨설팅 등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