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석춘·송언석 등 한국당 초선 14명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 손경호기자
장석춘·송언석 등 한국당 초선 14명 당협위원장 자진사퇴
  • 손경호기자
  • 승인 2018.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창당 수준 개혁·혁신 촉구

[경북도민일보 = 손경호기자]  장석춘 의원(구미을)과 송언석 의원(김천) 등 자유한국당 초선 의원 14명이 13일 ‘재창당’ 수준의 혁신을 촉구하며 당협위원장직 자진사퇴를 선언했다.
 이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재창당 수준의 당의 개혁과 혁신 그리고 새 출발을 위해 자기희생을 담은 전면적 쇄신을 촉구한다”면서 “이를 위한 실천적 노력으로 당협위원장직을 내려놓고 선당후사의 정신으로 백의종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의원들은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은 국민들께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헤아리지 못해 국민의 준엄한 심판을 받았다”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집권여당의 잇따른 정책실패로 국내외적 우려가 고조돼가는 상황 속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국민들의 마음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의원들은 또 “지금 한국당에 있어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은 구성원들의 자기희생을 담은 뼈를 깍는 쇄신과 혁신 노력을 실천적으로 시작하고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개혁이든 혁신이든 그 시작은 자기가 가진 것을 내려놓는 것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초선 의원들의 이 같은 선언은 인적쇄신에 미온적 태도를 보이고 있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지도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들은 당협위원장 사퇴가 2020년 총선 불출마 선언은 아니라고 선을 그음에 따라 당내에 별다른 반응을 일으키지 못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서명에 참석한 의원은 장석춘·송언석·김규환·김성원·김성찬·김성태(비례)·김순례·문진국·성일종·이양수·이은권·이종명·임이자·정유섭 의원 등 14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