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레이 피해 영덕, 경주 외동·양북면 특별재난지역 선포… 국고 추가 지원
  • 김우섭·김영호기자
콩레이 피해 영덕, 경주 외동·양북면 특별재난지역 선포… 국고 추가 지원
  • 김우섭·김영호기자
  • 승인 2018.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정부담 경감·조기복구 기대

[경북도민일보 = 김우섭·김영호기자]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영덕군과 경주시 외동읍·양북면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24일 경북도에 따르면 태풍으로 동해안지역에 평균 강우량 261.4mm(영덕군 309.0mm, 경주시 268mm)의 호우가 내리는 등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신속한 피해조사와 복구계획 확정을 위해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중앙 및 도 조사반 합동으로 우심 예상지역에 대해 정밀피해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영덕군(141억원), 경주시 외동읍(9억원), 양북면(33억원)의 피해규모가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을 초과함에 따라 행정안전부는 24일 대통령 재가를 받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특별재난지역 선포로 피해복구에 소요되는 비용 중 지방비 부담분의 일부를 국고에서 추가로 지원받게 됨에 따라 복구에 소요되는 재정적 부담을 덜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택침수, 농경지 유실 등의 피해를 입은 주민에게는 각종 세금 및 공공요금 감면 등의 추가 혜택이 주어진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 피해지역이 안정을 되찾고 피해주민들이 조기에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제25호 태풍 ‘콩레이’로 피해를 입은 경북지역 외에 경남 거제시 일운면·남부면, 전남 고흥군 동일면, 완도군 소안면·청산면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