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양동마을, 목조문화재 화재예방 합동소방훈련 실시
  • 김진규기자
경주 양동마을, 목조문화재 화재예방 합동소방훈련 실시
  • 김진규기자
  • 승인 2019.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는 25일 양동마을(경주시 강동면 소재)에서 중요 목조문화재 및 문화재 주변지역 산불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경주시는 25일 양동마을(경주시 강동면 소재)에서 중요 목조문화재 및 문화재 주변지역 산불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경북도민일보 = 김진규기자] 경주시는 25일 양동마을(경주시 강동면 소재)에서 중요 목조문화재 및 문화재 주변지역 산불 화재 예방을 위한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목조문화재의 화재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고자 실시됐으며, 실제상황에 적절하게 대처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동원 등 예측 가능한 모든 상황을 종합해 입체적이고 실직적인 문화재 재난대응훈련으로 진행했다.
훈련에는 경주시, 강동면, 경주소방서, 경주국립공원사무소, 의용소방대, 자위소방대, 주민 등 150여 명의 인원과 소방차, 문화재반출차 등 14대의 장비가 동원됐다.

 이날 훈련은 경주 양동마을 이향정(국가민속문화재 제79호)에서 원인 미상의 화재가 발생해 뒤편 야산으로 확대 연소 중으로, 화재를 진압하던 관리인 및 주민 등 2명은 부상을 입었으며, 뒤편 야산으로 번진 화재는 바람을 타고 계속 인근 산으로 확대되는 상황을 가정해 훈련에 임했다.
 훈련이 개시되자 문화재안전경비원, 자위소방대가 소화기 및 소화전을 사용해 화재 초기진압, 중요문화재 반출을 우선 실시하고, 소방차 출동 및 잔불 진화를 위한 합동작전을 전개해 화재를 진화하는 과정을 실전처럼 훈련했다.
 이채경 경주시 문화재과장은 “이번 중요목조문화재 화재진화훈련을 통해 문화재 화재 시스템을 점검하고 유관기관과의 재난대응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