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범 "韓선 '쇼미더머니' 심사, 美선 '랩 할 줄 알아? 질문 받아"
  • 뉴스1
박재범 "韓선 '쇼미더머니' 심사, 美선 '랩 할 줄 알아? 질문 받아"
  • 뉴스1
  • 승인 2019.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박재범이 한국과 미국에서의 활동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박재범은 25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롯데호텔서울 3층 사파이어볼룸에서 진행한 유튜브 오리지널 다큐멘터리 'JAY PACKS Chosen 1'(이하 제이팍: 쵸즌원)의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에서의 활동의 다른 점에 대해 "엄청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한국에서 오래 활동했고 자리를 잡았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에 가도 공항에서부터 누가 내 이름표를 들고 오고 나는 카트 타고 뒤에 앉아서 VIP가 된다. 지금 하는 활동 쪽이 힙합 그런 위주다. 그래서 예를 들어 '택시타고 오라'는 그런 것도 있고, 행사 개런티나 그런 것을 깎으려고 하는 게 있다"면서 "만나는 분들이 K팝 팬들이 아니다. K팝 팬들이면 대우 받겠지만 미국 힙합에서는 더 증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라디오에 올라갈 때 MC가 갑자기 '왜 왔어? 랩 할 수 있어 해봐?' 하면서 틱틱 거리는 이런 것도 있다"며 "여기서는 '쇼미더머니' 심사를 보는데 거기서는 '해봐 새끼야' 그런 차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박재범과 유튜브 오리지널 APAC 리더 코타 아사쿠라, 제작을 맡은 더컷 스튜디오의 루크 초이, 벤자민 킴 감독이 참석했다. 래퍼 넉살이 진행자로 함께 했다.

'제이팍: 초즌원'은 데뷔 10년 만에 힙합 본고장 미국에 도전장을 내민 박재범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하는 다큐멘터리다. 지난해 미국 대형 매니지먼트 레이블 락네이션(Roc Nation)과 아시아계 아티스트 최초로 계약한 박재범이 K팝스타로 데뷔해 위기를 겪고 다시 래퍼로 인정받기까지 10년의 이야기와 미국 진출기 등을 담는다.

박재범은 락네이션과 계약 후 미국 유명 힙합 라디오 방송 '스웨이 인더 모닝'과 대형 음악 페스티벌 '메이드 인 아메리카' 등에서 실력을 발휘하며 자신의 입지를 넓였다.

유튜브 오리지널은 유튜브가 주요 아티스트,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제작자들과 협업해 제작하고 있는 콘텐츠로 유튜브 프리미엄 가입자들에게 공개된다. 국내에서는 지난해 공개된 방탄소년단의 성장 다큐멘터리 '방탄소년단: 번 더 스테이지'를 비롯해 총 5편의 오리지널을 선보였다.

한편 '제이팍: 초즌원'은 5월 1일부터 총4개의 에피소드가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