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태권도, 세계선수권 남녀 동반 2연패
  • 뉴스1
한국 태권도, 세계선수권 남녀 동반 2연패
  • 뉴스1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맨체스터 세계연맹 대회
男 金2·銅2, 女 金2·銀1
장준, 대회 MVP 겹경사
남자 58㎏급 장준(왼쪽).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남자 58㎏급 장준(왼쪽).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한국 태권도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회 연속 남녀부 동반 종합 우승을 거머쥐었다. 세계선수권 첫 출전에서 남자 58㎏급 우승을 차지한 장준(19·한국체대)은 대회 MVP를 차지해 겹경사를 맞았다.
한국 태권도 대표팀은 19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막을 내린 2019 세계태권도연맹(WT)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녀 동반 종합 우승을 달성했다. 지난 2017년 무주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 남녀 동반 우승이다.
이번 대회는 남녀 8체급씩 나눠 닷새간 치러졌고 한국은 전 체급에 출전했다.
남자부는 금메달 2개, 동메달 2개로 종합점수 315점을 기록해 러시아(221점, 금1·은1·동1), 중국(167점, 금1·동1)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여자부는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로 종합점수 320점을 작성해 중국(297점, 금1·은2·동2), 영국(289점, 금2·동1)을 따돌렸다.

남자부는 세계 대회 첫 출전에 금메달을 따낸 동갑내기 장준(19·한국체대), 배준서(19·강화군청)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들은 각각 58㎏급, 54㎏급에서 1위를 기록했다.
80㎏급 박우혁(19·한국체대)도 동메달을 획득해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알렸다. 한국 태권도의 간판스타 이대훈(27·대전시체육회)도 동메달로 건재함을 보여줬다.
이중 남자 58㎏급 장준은 남자부 MVP로 선정됐다.
여자부에서는 46㎏급 심재영(24·고양시청)이 무주 대회에 이어 2연패를 달성했다. 73㎏급 이다빈(23·서울시청)도 이번 대회 우승으로 2020 도쿄 올림픽 출전권을 사실상 확보했다.
세계선수권 2연패를 노렸던 이아름(27·고양시청)은 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개최국 제이드 존스(영국)의 벽에 막혀 아쉬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