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형 스마트시티 조성 날개 단다
  • 김형식기자
구미형 스마트시티 조성 날개 단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횡단보도 디바이스
과기정보통신부 공모 선정
 
보행자 움직임 센서로 분석
운전자에게 이동상황 표시
야간·우천시 시인성 확보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구미시와 경북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추진하는 사회안전, 약자보호 등 국민 생활문제 해결을 정보통신기술(ICT)로 지원하는 ‘공공분야 지능형 디바이스(기기) 개발 및 실증 과제’에 신규 선정됐다.
 횡단보도 등 도시생활의 시설물과 4차 산업분야의 최첨단 인공지능 기술 융합을 통한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시티’ 조성에 날개를 달게 됐다.
 5G 연구개발사업(핵심부품개발사업)에 참여업체인 ㈜와이즈드림를 주관기관으로 ㈜토이코스,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등 총 3개 기관·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본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국비 2억3000만원과 지방비 1억6000만원(경북도 5000만원, 구미시 1억1000만원), 민자 8000만원 등 총 4억7000만원 규모로 추진한다.

 주요 개발 내용을 살펴보면, 스마트 횡단보도 디바이스는 보행자를 인식하기 어려운 야간이나 우천 시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기술로써, 보행자 움직임 등을 센서로 분석하여 엘이디(LED)를 장착한 횡단보도·표지판 등을 통해 보행자 이동상황을 운전자에게 시각적으로 보여준다.
 구미시는 ‘지능형 횡단보도용 교통안전 시스템 개발(스마트횡단보도 개발)’을 통해 운전자는 야간·우천 등 환경하에서 횡단보도를 사전에 인지할 수 있도록 시인성을 확보하고, 보행자에게는 무단횡단 방지 및 보행환경 개선에 도움을 줘 등하굣길 어린이는 물론 시민들의 교통안전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
 올해 말에 스마트 횡단보도 디바이스의 실증 및 운영을 시범으로, 주민의견 등을 반영하여 교통사고 다발지역 대상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통해 지역 사회문제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적 비용’을 절감할 뿐만 아니라, 지역내 ICT융합 디바이스의 활용 및 산업적용 자생력을 키울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