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고급주거타운 ‘수성 범어 W’ 견본주택 북새통
  • 김홍철기자
대구 고급주거타운 ‘수성 범어 W’ 견본주택 북새통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픈 4일간 4만7000여명 방문
분양시장 호황세 전환 기대
 
일반분양분 아파트 393세대
오피스텔 528실 ‘총 921세대’
아파트 28일 특별공급 시작
29·30일 1순위, 31일 2순위
오피스텔 29~30일 청약접수
수성범어 W 모델하우스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
수성범어 W 모델하우스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홍철기자] 아이에스동서가 지난 23일 공개한 ‘수성 범어 W’모델하우스에 26일까지 4일 간 총 4만7000여명의 방문객이 몰리며 대성황을 이루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대구지역 분양시장을 다시 호황세로 반전시킬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한 전문가들의 예상이 적중했다는 평가다.
 이 기간 동안 해당 모델하우스 인근엔 끝이 보이지 않는 대기줄이 이어졌으며, 대구MBC 인근 교통흐름이 어려워지기도 했다.
 입장대기줄의 한 주부는 “20~30평형대 중심의 중형대단지가 범어네거리 범어역 초역세권에 들어서는 건 처음이다. 아이에스동서가 참 잘한 일인 것 같다.꼭 당첨되었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날 모델하우스 공개의 의미는 남다르다. 1000여명의 조합원들의 꿈을 이룬 점과 대구시의 입장에서도 어려운 숙제를 해결하고 큰 실적을 남기게 된 셈이다.
 때문에 수성범어지역주택조합 측은 권혁운 아이에스동서 회장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기도 했다.
 지난 2015년 조합설립 이후 4년여 간의 긴 시간 끝에 전국 최대 규모의 지역주택사업 성공사례로 떠오른 ‘수성 범어 W’는 장기간 방치된 현장으로 대구 최중심 슬럼화의 우려를 낳기도 했으나, 마침내 59층 대구 최고층, 1868세대 대구 최고의 고급주거타운으로 탄생하게 된 것.
 이 단지는 범어네거리, 범어역 초역세권, 수성학군 핵심, 59층 대구 최고층, 1868세대 단일규모 대구 최대단지 등 아파트 선택을 위한 모든 장점을 다 갖췄다.
 하지만, 실수요자에게 가장 인기 있는 전용 84㎡타입은 일반분양분이 237세대 뿐이며, 1순위는 100% 가점제가 적용된다.
 따라서, 아파트 23평, 25평과 평면이 똑같은 전용 78㎡·84㎡ 주거형 오피스텔로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528실 규모에 아파트와 별도의 커뮤니티 시설을 갖춘 오피스텔은 청약자격 제한도 없어 거주지 제한, 주택청약통장 가입여부, 주택 소유에 관계없이 만19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청약할 수 있다.

 분양가는 아파트 대비 대폭 낮춰 경쟁력을 갖췄다.
 오피스텔의 분양가는 전용78㎡가 4억 5700만원~5억 7500만원, 전용84㎡가 4억 9000만원~6억 1700만원으로 동호, 층별로 차등 분양가가 적용된다.
 계약금10% 2회 분할혜택(1회차 2000만원 정액제), 중도금 50% 중 1~5회차는 무이자융자 혜택이 주어진다. 
 풍성한 모델우스 오픈 경품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모델하우스 방문자 대상으로 LG전자 트롬 스타일러, 전기식 건조기, 전기압력밥솥 등 가전을 추첨을 통해 제공한다.
 청약자 대상으로는 별도의 이벤트가 마련된다.
 추첨을 통해 1등 황금열쇠 20돈, 2등 LG전자 무선청소기, 3등 LG전자 공기청정기 등을 증정한다.
 수성구 범어동 189-2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수성 범어 W’는 지하 4층에서 지상 59층, 아파트 1340세대(전용 84㎡A 104세대, 84㎡B 540세대, 84㎡C 540세대, 102㎡ 156세대) 및 오피스텔 528실(84㎡OA 264실, 78㎡OB 264실) 총 1868세대로 조성된다.
 일반분양분은 아파트 393세대(84㎡B 133세대, 84㎡C 104세대, 102㎡ 156세대)와 주거형 오피스텔 528실, 총 921세대다.
 분양 일정은 아파트는 오는 28일 특별공급에 이어 29일 1순위(당해), 30일 1순위(기타), 31일 2순위 청약접수한다. 당첨자는 오는 6월 7일 발표한다.
 오피스텔은 29일~30일 청약접수하며 6월 4일 당첨자를 발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