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남아있는 태풍 ‘콩레이’ 흔적
  • 김영호기자
아직도 남아있는 태풍 ‘콩레이’ 흔적
  • 김영호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 김영호기자]   지난해 10월 내습한 태풍 콩레이로 붕괴 피해를 입은 영덕군 지품면 삼화리 앞 오십천 변 왕복 2차로 34번 국도의 강변쪽 차로가 9개월 여 동안 복구되지 않은 채 방치되고 있다. 이곳에는 ‘차단, 우회도로, 통행에 불편을 드려 죄송합니다’는 입간판만 내걸렸을 뿐 150여 m의 우회도로 급커브 구간에는 아카시나무가 운전자들의 시야를 가려 교통사고가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