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법’ 시행… 음주문화 개선 계기돼야
  • 경북도민일보
‘윤창호법’ 시행… 음주문화 개선 계기돼야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민일보] 오는 25일부터 개정된 도로교통법이 시행된다.
음주운전은 사회악으로 규정하고 처벌을 대폭 강화하고 단속 수치를 기존에는 0.05%에서 0.03%로 낮추고 운전면허 취소 기준도 0.10%에서 0.08% 하향조정 됐다.
2번 이상 적발되면 2년 이상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이상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숙취운전은 물론이고 소주 1~2잔만 마셔도 단속 수치에 단속이 될 수 있다.

그야말로 처벌이 강화돼 수천만원의 벌금을 내거나 2년 이상 징역을 살다가보면 삶의 터전이 송두리째 흔들릴 것이다.
대리운전비 몇 만원 부담되고 운전해줄 기사가 없다면 슬기롭게 마시고 현명하게 판단해 대처해야 할 것이다.
잘못된 음주운전으로 인한 교통안전 불감증은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많은 폐단을 주고 있으며 사랑하는 내 가족, 직장 동료들에게 아프게 하는 음주 문화가 하루빨리 개선돼 성숙한 선진 시민의식으로 모두가 안전하고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는데 적극 동참하자.
 영양署 CCTV 관제센터 이희영 경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