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떠났던 정정용호, 스타로 변신 금의환향
  • 뉴스1
조용히 떠났던 정정용호, 스타로 변신 금의환향
  • 뉴스1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상 첫 준우승… 축구협회, 오늘 환영 행사 마련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 선수들이 4강,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부담감은 있지만, 최대한 즐기면서 하겠다.”
지난달 5일 결전의 땅 폴란드를 향하며 정정용 U-20 대표팀 감독이 남긴 말이다. 그리고 그의 말이 현실이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대망의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하지만 남자 축구 역사상 FIFA 주관 대회 첫 준우승이라는 쾌거를 달성했다.
조별리그부터 쉽지 않았다. 우승후보 0순위 포르투갈, 영원한 우승후보 아르헨티나, 아프리카의 신흥 강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같은 조에 속한 한국은 조별리그 통과도 쉽지 않아 보였다.

하지만 조별리그 2승1패를 비롯해, 16강전부터 숙적 일본,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 남미 챔피언 에콰도르를 연이어 무찌르고 결승에 올랐다. 국민들의 관심도 커졌다. 1차전 포르투갈 0-1 패배 후 차가웠던 반응이 시간이 갈 수록 뜨거워져 갔다.
경기를 거듭하면 할수록 에이스 이강인뿐 아니라 골키퍼 이광연, 조영욱, 오세훈 등 선수 개인에 대한 관심도 커졌다. 선수들의 뉴스와 영상 하나하나에 열광하고 관심을 쏟았다.
이날 결승전은 서울을 비롯해 전국에서 거리 응원이 이어졌다.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뤘던 2002년을 보는 듯했다. 정정용 감독이 제시한 목표인 ‘AGAIN(어게인) 1983’은 지난 9일 세네갈과의 8강전에서 승부차기가는 혈투끝에 거둔 짜릿한 승리로 이뤘다. 그리고 선수들이 한목소리로 외치던 우승에 도전했고, 아쉽게 패했지만 사상 첫 준우승 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17일 정오에 대표팀 환영 행사를 열 계획이다. 축구협회 공식 파트너 KT와 함께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대표팀을 맞이한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FIFA 대회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만큼 2002년 한일월드컵을 넘어서는 열정적인 응원을 기대한다. 우승 여부와 상관없이 충분히 축하받을 일이라고 생각해 환영 행사를 준비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