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사이 쏟아진 우박… 경북 곳곳 피해
  • 경북도민일보
밤 사이 쏟아진 우박… 경북 곳곳 피해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19.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동·의성·청송·포항 등
지난 15일 밤 소나기와 우박으로 피해를 입은 안동시 와룡면의 한 과수원 사진=경북도
지난 15일 밤 소나기와 우박으로 피해를 입은 안동시 와룡면의 한 과수원 사진=경북도

[경북도민일보=사회2부 종합] 지난 15일 밤 도내 곳곳에서 소나기와 우박이 쏟아져 농작물 피해를 입었다.
피해를 입은 지역은 안동, 의성, 청송 등 3곳과 포항북부 지역도 소규모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10분에서 9시 30분 사이 안동시, 의성군, 청송군 등지에 소나기를 동반한 지름 0.2~2㎝의 우박이 쏟아졌다.

천둥, 번개에 돌풍과 함께 쏟아진 우박으로 안동시 와룡면 등 4개 지역에서 사과, 자두, 고추 등 농작물 200ha가 피해를 입었다.
경북도는 의성군과 청송군 등지에 공무원을 보내 농작물 피해 규모를 파악 중이다.
당시 안동시 와룡면에 79㎜, 청송군 청송읍에 51㎜ 등 경북 북부 내륙에 국지적으로 돌풍과 함께 강한 비가 내렸고 우박이 떨어졌다. 우박으로 인한 시·군당 농작물 피해 면적이 30㏊ 이상이면 국비가 지원된다.
경북도 관계자는 “우박이 내린 지역에서 과수 열매와 채소류의 잎이 찢어지는 등의 피해를 입었으며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