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5G기반 스마트시티’ 닻 올렸다
  • 김형식기자
구미 ‘5G기반 스마트시티’ 닻 올렸다
  • 김형식기자
  • 승인 2019.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형초연결망 선도사업 선정
시, 전자정보원-KT와 손잡고
인공지능 엣지 네트워크 서비스
양포동내 IoT 서비스 실증 계획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구미시가 5G 기반 융합서비스의 선도도시로 도약한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추진하는 5G이동통신, IoT네트워크 등 네트워크 신기술을 활용한 초연결 네트워크 검증 및 선도 적용으로 신기술의 빠른 확산을 위한 ‘지능형 초연결망 선도사업’ 과제에 최근 최종 선정됐다.
 이번 선정은 과기정통부와 한국 IT비즈니스진흥협회에서 추진하는 ‘국가디지털전환 공모사업’에 이은 성과로 이번 선정으로 시는 차세대 통신망인 5G 서비스와 4차 산업분야의 최첨단 네트워크 기술 융합을 통한 ‘시민이 행복한 스마트 시티’모델 달성에 날개를 달게 됐다. 시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경북도, 구미전자정보기술원, KT와 함께 스마트 시티분야 서비스 개발·실증을 위해 기획 준비하였으며, 이를 위하여 스마트 시티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였다. KT를 주관기관으로 경북도, 구미시,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 등 총 9개 기관·기업이 협력하여 이 사업을 수행하며, 국비 10억원과 민간부담금 10억원 등 총 20억원이 투입된다. 4차 산업혁명과 스마트시티의 핵심 인프라인 5G이동통신, IoT망, SW기반 네트워크 기술의 2개 지능형 초연결망 적용 모델은 △ Edge 및 AI 기반 네트워크 서비스 △ IoT 기반 스마트 스페이스 Eco 서비스로 구성된다.

 세부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구미시와 구미전자정보기술원(GERI)은 KT와 함께 △구미전자정보기술원 내 입주기업 대상으로 AI(인공지능) 네트워크 기반 Edge Cloud & Computing 서비스 △구미시 양포동 아파트 및 야외 공원 대상 5G 기반 Smart IoT 서비스를 개발하고 실증할 계획이다.
 지능형 초연결망은 방대한 내용의 네트워크 트래픽을 효과적으로 제어하고 관리하는 기술이고 향후 다양한 5G 기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구현할 수 있는 개방형 IoT 플랫폼도 구축되어 스마트 시티 솔루션 등이 제공 가능하며, 이를 통해 무선 통신 품질을 높이고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한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이번 사업 선정을 계기로 5G 융합산업 활성화는 물론이고, 5G 기반 융합서비스의 선도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