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출생아·혼인 또 다시 역대 최저
  • 뉴스1
4월 출생아·혼인 또 다시 역대 최저
  • 뉴스1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명당 1명도 안 늘어… 출생아수 37개월째 최소치
혼인 건수도 전년比 8.9% 감소… 이혼은 9.1% 증가
서울 중구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서울 중구의 한 병원에서 간호사들이 신생아를 돌보고 있다.

올해 4월 출생아 수와 혼인 건수가 동월 기준 역대 최소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1~4월 누계치로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조사돼 저출산·고령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다.
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9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2만6100명으로 전년 동월(2만7800명) 대비 1700명(6.1%) 감소했다. 출생아 수는 지난 2015년 11월 이후 41개월째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올해 4월 집계한 출생아 수도 통계 집계 이후 동월 기준 가장 적었다.
월별 출생아 수 역대 최소치 기록도 3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저출산 현상이 계속되면서 1~4월 누계 출생아 수도 역대 최소치인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4월 사이 태어난 아이는 10만9200명으로 전년 동기(11만7600명) 대비 7.1% 감소했다.
혼인도 줄고 있다. 4월 혼인 건수는 2만건으로 전년 동월보다 600건(2.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4월 혼인 건수 또한 동월 기준 역대 최소치였다.
1~4월 혼인 건수 누계치는 7만9100건으로 전년 동기(8만6800건) 대비 8.9% 감소했다. 누계치도 통계 작성 이후 가장 적었다.
이혼 건수는 황혼 이혼의 증가 영향으로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4월 이혼 건수는 9500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800건(9.1%) 증가했다. 
한편 4월 사망자 수는 2만3900명으로 전년 동월(2만4000명) 대비 100명(0.4%)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에 사망자 수가 증가하는 추세가 계속된 데 따른 기저 효과 영향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사망자 수가 전년 동월 대비 줄었지만 출생아 수가 더 큰 폭으로 감소하면서 1000명당 인구 자연증가율은 0.5명에 그쳤다. 인구 1000명당 증가하는 인구가 1명도 채 안 된다는 의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