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日수출규제 대응책 찾기’ 잰걸음
  • 김형식기자
구미시 ‘日수출규제 대응책 찾기’ 잰걸음
  • 김형식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T·차부품 산업 전반 타격 우려, 피해 최소 선제대응 나서
장세용 시장, 기업 하나하나 찾아 고충 파악·다각도 검토
이철우 도지사가 10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br /><br />
이철우 도지사가 10일 구미상공회의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긴급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경북도민일보 = 김형식기자] 구미시가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 고충을 파악하는 등 적극 대응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11일 시는 지역 일본 투자기업인 도레이첨단소재(주)와 루미너스코리아(주)를 방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품목이 지역에 미치는 단기적 영향은 적지만 장기화 될 경우, IT 및 자동차부품 산업 전반에 큰 타격이 예상되기에 구미시는 일본과의 무역·투자가 빈번한 지역기업을 중심으로 현장 목소리를 청취하고 그 고충사항을 파악하고 있다.
 현재,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관련 소재 3개 품목이 대한국 수출 규제대상이지만, 향후 일본의 수출 관련 백색국가(화이트국가) 제외 시에는 예상되는 타격이 크기에 시는 그 문제점을 기업과 함께 고민하고 다양한 목소리를 청취하고자 시장이 직접 기업현장을 방문했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그 파장이 가장 클 것으로 예상되는 우리 구미는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라고 하면서 기업을 하나하나 찾아가는 현장 행정을 펼치고 있다.
 특히, 구미시는 구미지역 40여개의 외국인투자기업 중, 도레이첨단소재(주)를 비롯한 22개사가 일본계이기에 한일관계 장기 경색은 지역 산업 및 기업유치 활동에도 큰 영향이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