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서영, 여자 경영 첫 메달 보인다
  • 뉴스1
김서영, 여자 경영 첫 메달 보인다
  • 뉴스1
  • 승인 2019.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혼영 200m 준결승행
여자 계영 400m 종목
첫 한국 신기록 수립
김서영이 2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 혼영 200m에 출전해 역영하고 있다.

김서영(25·경북도청, 우리금융그룹)이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 진출했다. 여자 계영 400m에서는 대회 첫 한국 신기록이 수립됐다.

김서영은 21일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예선 2조에서 2분11초45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전체 36명의 선수 중 10위를 마크,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올랐다.

2017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6위에 올랐던 김서영은 이번 대회에서 메달 획득을 노리고 있다.

김서영은 0.65초의 반응속도를 보이며 빠르게 출발, 첫 접영 50m 구간에서 27초73으로 3위를 기록했다. 이어진 배영 구간에서 김서영은 속도를 올려 2위로 올라섰다.

그러나 평영에서 3위로 떨어졌고 결국 최종 3위로 예선 2조 경기를 마쳤다.

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 이근아(경기체고), 정유인, 최지원(이상 경북도청)으로 구성된 한국은 여자 계영 400m 예선에서 3분42초58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16년 전국체전에서 황서진·정소은·정유인·박나리가 기록했던 3분43초73을 1초15 앞당긴 새로운 한국기록이다. 이번 대회에서 나온 첫 한국 신기록.

그러나 한국은 18개 팀 중 15위에 그쳐 결승(상위 8개팀)에 진출하지 못했다.

남자 자유형 400m에 출전한 이호준(18·영훈고)은 3분51초89를 기록, 총 47명의 선수 중 22위 그쳐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2017 호주 맥도널드챔피언십에서 자유형 200m와 400m 등에서 2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자유형 400m 4위 등에 올랐던 이호준이지만 세계선수권의 벽은 높았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안세현(24·SK텔레콤)을 제치고 세계선수권에 출전한 박예린(19·강원도청)은 접영 100m에서 58.99초를 기록, 총 52명중 21위에 그쳤다. 박예린은 상위 16명이 올라가는 준결승 무대에 진출하지 못했다.

남자 접영 50m에 출전한 허환(24·서울시수영연맹)은 24.63초로 전체 95명 중 48위에 머물렀다. 여자 자유형 400m에 나선 유지원(20·경북도청)은 4분21초70으로 32위(총 43명), 남자 평영 100m의 문재권은 1분01초24로 공동 31위(총 87명)에 그쳐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남자 400m 계영에 출전한 양재훈(강원도청), 박선관(인천시청), 황선우, 장동혁(이상 서울체고)은 3분18초09로 27개 팀 중 22위에 그쳐 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