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내홍 ‘진흙탕’
  • 뉴스1
바른미래 내홍 ‘진흙탕’
  • 뉴스1
  • 승인 2019.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로전·육탄전·병원후송까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신임 혁신위원장 임명과 혁신안 최고위원회 상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펼치고 있는 권성주 혁신위원과 대치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신임 혁신위원장 임명과 혁신안 최고위원회 상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펼치고 있는 권성주 혁신위원과 대치하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이 22일 당내 갈등이 폭로전에 이어 고성이 오가고 몸싸움까지 벌어졌다. 이에 단식 중인 권성주 혁신위원은 119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헀다.

먼저 포문을 연 쪽은 손학규 대표 측인 이른바 당권파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전날(21일)에 이어 이날 오전에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조용술 전 혁신위원이 임 사무총장과 함께 나와 이혜훈 의원이 자신에게 손학규 대표 퇴진을 압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내 중진의원이 하는 말을 가볍게 듣기 어려웠다”고 토로했다.

이 의원은 유승민 의원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사다.

임 사무총장은 전날에도 기자회견을 갖고 유승민 의원 등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주장하는 의원들이 혁신위원 중 한 명을 만나 손 대표 퇴진을 혁신위 최우선 과제로 설정해달라고 요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았다. 주대환 전 혁신위원장이 물러나며 언급한 이른바 ‘검은 세력’이 유 의원측 퇴진파라는 주장이다.

이에 유 의원은 전날 즉각 “지난 7일 저녁에 주 위원장 및 국회의원 두 분을 만난 자리에서 당의 혁신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그러나 저는 주 위원장에게 당 대표의 퇴진을 혁신위 안건으로 요구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고, 이날 다시 당권파측이 공세에 나선 셈이다.

그러자 손 대표가 이어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사무총장·조 전 혁신위원의 기자회견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손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 측의 이같은 공세에 다시 퇴진파 인사들은 정면 반박에 나서며 충돌이 격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