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역세권·학세권 입지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 김홍철기자
더블역세권·학세권 입지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오롱글로벌, 26일 대공개
975세대 중 716세대 일반분양
공급면적 49·59·74·75·84㎡
다양한 생활편의시설 인접
미세먼지 저감 아파트 ‘눈길’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투시도.
코오롱글로벌이 대구시 남구 대명동 1959-27번지 일원에 공급예정인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 975세대를 오는 26일 공개한다.

건축규모는 대지면적 3만 3195㎡에 지하 2층, 지상 최고 27층 10개동이다.

전체 975세대 중 일반분양분은 716세대로 공급면적별 세대수는 △49㎡ 152세대 △59㎡ 70세대 △74㎡ 206세대 △75㎡ 42세대 △84㎡ 246세대다.

단지명의 ‘뉴센트원’은 새로운 중심을 뜻하는 ‘New Central’ 과 으뜸을 뜻하는 ‘No 1’의 합성어로 남구를 대표하는 최고의 주거공간을 만들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교대역 하늘채 뉴센트원은 도시철도 1호선 교대역 바로 앞에 있는 초역세권과 동시에 3호선 명덕역도 도보로 누릴 수 있는 더블역세권을 자랑한다.

여기에 대구의 최중심인 반월당과도 불과 2개 정거장 거리에 있고, 단지 앞 중앙대로의 다양한 버스노선과 달구벌대로, 신천대로, 앞산순환로 등이 가까워 시·내외 어디든 이동이 자유롭다.

입지장점만 놓고 보면 부동산 시장의 불변의 법칙인 ‘교통’ 길이 ‘돈’ 길 이라는 원리가 그대로 맞아 떨어지는 단지다.

교육여건도 탁월하다. 단지를 중심으로 반경 1km 내에 12개의 초·중·고교가 있어 자녀들의 안심통학이 가능하다.

게다가 대구의 중심상권인 반월당, 동성로, 현대백화점을 비롯한 다양한 쇼핑시설은 물론, 멀티플렉스, 대학병원, 관공서 등의 생활편의시설도 잘 갖춰져 있다.

단지 바로 남쪽에 대구고교가 위치하면서 조망에 방해가 되는 높은 건물이 없어 앞산을 한눈에 누릴 수 있는 동시에 단지 전체의 주차를 100% 지하주차시스템을 적용해 단지전체에서 공원의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설계했다.

상품성 제고를 위한 노력도 아끼지 않았다.

전 세대의 공급 면적을 84㎡ 이하로 설계, 실수요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실속형 중소형 단지로 꾸몄다.

49㎡의 경우엔 아파트에서는 보기 드문 소형면적으로 실용성과 투자성을 모두 갖춰 1~2인 가구나 투자자들로부터도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

세대 및 단지 내에는 미세먼지 저감시스템인 ‘에어테라피 시스템’이 적용되고 칸칸수납은 물론 다양한 선택옵션을 선보인다.

특히 대구지역에서 처음으로 적용되는 ‘에어테라피 시스템’의 특징은 세대 내 환경센서를 통해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을 실시간으로 측정해주고 실내 공기오염도에 따라 신호를 받은 공기청정 전열교환기가 실내의 오염된 공기를 배출시켜 주도록 설계됐다.

공기청정 전열교환기는 H13 등급 헤파필터가 적용되어 깨끗하게 걸러진 외부공기를 다시 실내로 유입해줌으로써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유지시켜 준다.

이밖에도 단지 안 어린이 놀이터에도 실시간으로 공기의 질을 확인할 수 있는 ‘미세먼지 신호등’이 설치되고, 산림청 권장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있는 식재’로 조경공간이 조성될 예정이다.

견본주택은 수성구 만촌동 928-2번지에 준비 중이다.

대구지역 한 부동산 전문가는 “남구 대명동 일대의 첫 번째 재개발 사업인 만큼 선점하면 미래가치는 뛰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도심재개발의 경우 이미 구축된 인프라가 뛰어나고 외곽대비 선호도가 뛰어나 청약열기는 뜨거울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남구는 청약 조정대상지역에 해당되지 않아 청약통장 가입 후 6개월 이상이면 1순위 자격으로 청약신청이 가능하다. 또 가구주가 아니어도, 1가구 2주택 이상이어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으며 계약 후 6개월이면 전매도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