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행사 10월 6일 확정
  • 조현집기자
포항,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행사 10월 6일 확정
  • 조현집기자
  • 승인 2019.0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과 ‘동해안 더비’
해병대 유니폼 주문 제작
이수빈(왼쪽)과 완델손이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일정 확정 소식을 전하기 위해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포항스틸러스 제공

‘필승!’을 외치며 거수경례하는 두 사람의 얼굴이 무언가 어색하다.

한 명은 군 미필자이고 다른 한 명은 외국인이다. ‘포항의 아들’ 이수빈과 ‘우리 형’ 완델손이다.

현재 포항에서 가장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두 선수가 구단 공식 채널을 통해 해병대식으로 인사를 전한 이유는 시즌 초 미뤄졌던 ‘해병대의 날’ 일정 확정 소식을 전하기 위해서다.

지난 4월 포항 홈경기에서 진행 예정이었던 해병대 창설 70주년 기념 해병대의 날 행사는 당시 강원도 일원에 발생한 대형 산불로 국가 재난사태가 선포되면서 군병력 지원 등이 필요함에 따라 순연됐다.

이후 제1해병사단과 지속적으로 논의를 이어갔던 포항은 오는 10월 6일 울산을 상대로 한 ‘동해안 더비’에서 미뤄졌던 행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날 경기는 올해로 창설 70주년을 맞는 해병대를 위한 기념경기인 만큼 포항은 ‘해병대 스페셜 에디션 유니폼’을 제작해 선수들이 직접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디자인이 공개되며 이슈가 되었던 해병대 유니폼은 두 차례에 걸친 사전 주문제작을 통해 총 500여장이 판매되며 추가주문 요청이 쇄도했다.

일정이 확정됨에 따라 해병대 유니폼의 마지막 사전 주문이 진행 중이다.

주문은 오는 18일까지 구단 공식 상품화 사업자인 라보나 홈페이지(ravona.co.kr)에서 할 수 있다.

한편 포항은 오는 18일 ‘군인 팀’ 상주를 상대로 원정길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