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 12일 오전·귀경 13일 오후 가장 혼잡”
  • 뉴스1
“추석 귀성 12일 오전·귀경 13일 오후 가장 혼잡”
  • 뉴스1
  • 승인 2019.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 이동인원 총 3356만명
서울~부산 8시간 30분 소요 전망
추석 연휴기간 중 귀성은 추석 전날인 12일 오전에, 귀경은 추석 당일인 13일 오후에 고속도로 혼잡이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된다.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중 예상 이동인원은 총 3356만명이고, 추석 당일(13일) 최대 897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루 평균 이동인원은 작년(632만명)보다 6.2%(39만명) 증가한 671만명이다. 이는 평시(326만명)보다 2배 이상의 규모이다.

이용 교통수단은 승용차가 86.3%로 가장 많고, 버스 8.7%, 철도 3.9%, 항공기 0.6%, 여객선 0.5% 순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 결과 귀성은 추석 전날(12일) 오전 시간대(9시~12시)에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귀경은 귀성객과 여행객이 동시에 몰리는 추석 당일(13일) 오후 시간대(12시~오후 3시)에 가장 혼잡하다. 고속도로의 전 구간 1일 평균교통량은 전년대비(476만대) 7.5% 증가한 512만대로, 최대 1일 교통량은 추석 날(13일) 622만대로 전년(607만대) 대비 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승용차를 이용할 경우, 고속도로 최대 소요시간은 귀성의 경우 서울~대전 4시간 40분, 서울~부산 8시간 30분, 서울~광주 7시간 10분, 서서울~목포 8시간 30분, 서울~강릉 4시간 40분이 소요된다. 귀경은 대전~서울 4시간 20분, 부산~서울 8시간 30분, 광주~서울 6시간 50분, 목포~서서울 7시간 30분, 강릉~서울이 4시간 20분 정도 걸린다.

국토부 관계자는 “추석 연휴기간 각 권역간 이동하는 전체 통행 중 수도권 통행이 귀성 시 40.5%, 귀경 시 39.6%에 집중될 것”이라며 “이번 추석은 귀성기간이 짧아 귀경보다는 귀성 소요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