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재생에너지 정책 빛 발하다
  • 김홍철기자
대구시 신재생에너지 정책 빛 발하다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4년 연속 선정 성과
334개소에 3700kW 규모 태양광 설비·지열시스템 보급

대구시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이 빛을 발하고 있다.

19일 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 국비지원 공모사업인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에 4년 연속 선정됐다.

이 사업은 태양광, 지열, 연료전지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 원을 융합해 주택, 건물, 산업체 및 공공시설 등에 보급하는 특정 구역복합 사업으로, 전담기관인 한국에너지공단의 주관으로 공개평가 및 현장평가 등 절차를 거쳐 대상 지자체를 선정했다.

이에 따라 대구시는 국비 37억원을 확보하고, 시비 27억원과 민간 부담금 21억원을 포함한 총 사업비 85억원을 투입해 성서2차 산업단지 산업체 23개소 1200kW(키로와트), 달성군 다사·논공읍 등 주택 195개소 585kW, 동구 연경지구 및 갓바위 시설지구 57개소 409kW 등 총 334개소에 3700kW 규모의 용량으로 태양광 설비 및 지열 시스템을 보급한다.

앞서 시는 지난 3월부터 3개월간 수용가 모집을 위한 주민설명회와 현장방문 컨설팅을 통해 신청접수를 받았다.

신청한 수용가는 태양광 및 지열 등의 에너지원에 따라 국비 50%, 시비 20~35%가 지원된다. 자부담은 15~30% 수준이다.

시는 지난 2017년 달성군 테크노폴리스를 시작으로 올해까지 3년간 국비 56억원과 시비 27억원, 민간 부담금 36억원 등 총119억원을 투입해 690여개소에 태양광 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4.4 MW(메가와트)를 주택, 건물, 산업체, 공공기관 등에 보급했다.

향후에는 관할 구·군과의 협업사업으로 도시가스 미공급 지역에 에너지 사용 불평등 해소와 에너지 자립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경기불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산업단지를 대상으로 ‘노후 산단 기반시설 확충사업’과 연계해 지역 산업단지관리공단과 함께 적정 사업 대상지를 발굴해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번 사업은 생활 밀착형 민간 참여 보급사업으로 주민들의 에너지 비용 절감 등과 더불어 지역 에너지산업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신재생에너지 민간부문 보급 확대를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청정에너지 글로벌 허브도시 조성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