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보는 극재의 예술세계 특별展
  • 김홍철기자
다시 보는 극재의 예술세계 특별展
  • 김홍철기자
  • 승인 2019.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명대 행소박물관, 정점식 화백 작품 30여점
유품 20여점 등 내년 1월 25일까지 전시
계명대 행소박물관이 한국 추상화의 한 획을 그은 극재 정점식(1917-2009) 화백의 예술세계를 엿 볼 수 있는 ‘다시 보는 극재의 예술세계’특별전을 진행한다.

7일 대학 측에 따르면 이번 전시회는 지난 5일~내년 1월 25일까지 이어진다.

전시회엔 정점식 화백의 작품 30여점과 유품 20여점 등 총 50여점이 전시된다.

극재 정점식 화백은 대구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면서 한국미술사의 주류적 흐름에서 자신만의 토속적이고 동양적인 정서를 가진 작품세계를 완성해 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 화백은 계명대 미술학과 창설과 함께 1983년 은퇴할 때까지 후학 양성에 힘 쏟았으며, 1994년에는 작품 40여점을 학교에 기증해 대학 발전에 기여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로 계명대에는 극재 정점식 화백의 흉상과 함께 극재미술관이 만들어졌다.

고 정점식 화백은 1917년 경북 성주에서 태어나 1930년대 대구 근대 화단의 선배들을 통해 유화를 접하고 일본으로 건너가 ‘교토시립회화전문학교’에 다니면서 일본의 미술계를 경험했다.

이어 그는 2차 세계대전 끝자락에 일자리를 찾아 하얼빈으로 갔다가 광복 후 대구로 돌아온 뒤 1983년 은퇴할 때까지 계명대에서 후학을 양성했다.

특히 그는 1950년대 이래 현재까지 구상전통이 강한 대구화단에서 묵묵히 추상작업을 해온 모더니즘 화단의 선구자의 역할을 해 왔다.

또 미술평론가로서 미술이론에도 밝아‘아트로포스의 가위(1981)’,‘현실과 허상(1985)’, ‘선택의 지혜(1993)’,‘화가의 수적(2002)’등 총 4권의 에세이집을 집필하며, 개성적인 문장가로서 면모를 보여주기도 했다.

국립현대미술관 ‘2004 올해의 작가’로 뽑히기도 한 정 화백은 애장하고 있던 작품과 습작, 자료 등을 후학양성에 보탬이 되고자 대학에 기증하는 등 평소 왕성한 작품 활동과 후학사랑 실천에 누구보다 앞장서 오다 2009년 6월 향년 92세로 별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