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탈문화연맹 2021총회 안동서 열린다
  • 정운홍기자
세계탈문화연맹 2021총회 안동서 열린다
  • 정운홍기자
  • 승인 2019.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최지 발표후 7회 총회 폐회
창립 15주년 맞아 의장 도시
권위 알리고 국제적 위상 제고
권영세 안동시장(가운데)과 김형동 안동시문화관광국장(왼쪽)이 세계탈문화예술연맹기를 바콜로도시장으로부터 전달받고 있다.

‘2021년 세계탈문화예술연맹 세계총회’가 안동에서 개최된다.

안동시에 따르면 최근 필리핀 바콜로드에서 개최된 ‘2019세계탈문화예술연맹 총회 및 학술대회’가 지난 8일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의 차기 개최지를 발표하는 총회를 끝으로 폐회했다.

2021년 차기 개최와 관련해 터키, 인도, 요르단, 페루 등 많은 국가의 유치 희망 의사가 쇄도했으나 연맹 창립 15주년에 따른 의장 도시 안동의 권위를 새롭게 대외적으로 알리고 연맹의 더욱 높아진 국제적 위상에 따른 제2의 도약 선언을 위해서라도 차기 개최지는 안동이 되어야 한다는 당위성에 따라 오는 2021년 세계총회 개최지는 안동으로 결정됐다.

2006년 설립된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세계 유일의 탈 관련 유네스코 인가 NGO 단체로 창립 이후 2년마다 우수한 탈문화를 보유한 국가와 공동으로 총회를 개최하고 있다.

2009년 태국 방콕, 2011년 인도네시아 싱가라자, 2013년 부탄 팀푸, 2015년 중국 상해, 2017년 라오스 비엔티안, 2019년 필리핀 바콜로드시에서 일곱 번째 총회를 개최했다.

이번 총회를 통해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한층 높아진 글로벌 위상에 걸맞은 ‘IMACO 제2의 도약기’로 나아가는 방안 등을 제시함으로써 국제 사회가 인정하는 한층 높은 위상과 영향력을 확인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

특히 세계 유일의 탈 관련 유네스코 인가 NGO 단체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이번 2019세계탈문화예술연맹 필리핀 바콜로드 총회 및 국제학술대회를 통해 다시 한 번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의 회장 도시인 안동의 위상을 더 높이는 큰 성과를 이뤘고 안동시와 바콜로드시 간의 탈 축제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양국 간의 다양한 탈문화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