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성수품 물가 안정세 “차례상 차림비용 작년보다 내려”
  • 김홍철기자
설 성수품 물가 안정세 “차례상 차림비용 작년보다 내려”
  • 김홍철기자
  • 승인 2020.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전통시장 1.2% 하락
대형유통업체 0.3% 소폭 ↓
올해 설 차례상 치람비용이 전년대비 소폭 하락하는 등 대체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가 조사한 올해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3만 972원, 대형유통업체 31만 7923원으로 각각 전년 대비 1.2%, 0.3%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8일 기준, 설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실시됐다.

전통시장 기준으로 품목별 가격은 무(136.4%), 배추(67.4%) 등 채소류는 생산량 감소로 상승한 반면, 출하량이 늘어난 사과(19.8%↓), 배(△15.4%↓) 등 과일류와 쌀(3.4%↓)은 하락했다.

aT는 지난 10년간(2010~2019) 설 성수품 가격을 분석해 올해의 성수품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무)와 축산물(쇠고기)은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설 당일~4일 전)를 피해 각각 설 5~7일전에 구입하는 것이 좋고, 과일(사과·배)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해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설 8~10일 전에 구입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정부는 설 성수품 수급안정을 위해 사과, 배, 쇠고기 등 10대 품목 공급량을 평시 대비 1.3배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 농산물 소비 확대를 위해 직거래장터, 농협·임협 판매장 등 성수품 구매 장터를 2637곳을 개설해 10~30% 할인된 가격이 판매하고, 공영 홈쇼핑의 명절 성수품 판매 방송을 집중 편성할 방침이다.

aT 관계자는 “설을 앞두고 가계의 알뜰소비를 돕기 위해 aT가 제공하는 알뜰 소비정보를 활용해 합리적인 장보기 계획을 세워보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