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실장 역할 내가 해도 되나 싶었죠”
  • 뉴스1
“경호실장 역할 내가 해도 되나 싶었죠”
  • 뉴스1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희준, ‘남산의 부장들’서 경호실장 곽상철 열연
“배역 위해 25㎏ 증량… 108배하며 살찌우기 허락”
배우 이희준이 ‘남산의 부장들’ 속 경호실장 역할을 제안받아 당황했었다고 말했다. 이희준이 맡은 배역은 당시 청와대 경호실장 곽상천이다.

이희준은 16일 오전 진행된 영화 ‘남산의 부장들’(감독 우민호) 관련 인터뷰에서 “그 역할을 하지만 편협하지 않으려고 이희준 자체의 시각을 내려놓고 다양한 자료를 봤다. 서로 양끝에 있는 자료를 많이 찾았다. 이 극 안에서 내가 어떤 역을 해야하나, 생각하면서 감독님을 보고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캐스팅 제안에) 굉장히 당황했다. 저는 곽도원 선배님의 역할이 공감은 더 됐다. 배신을 당해서 버림받아서 그렇게 그런 심리가 더 이해는 됐는데 내가 받은 곽상천 역은 공감하기 어려웠다”며 “대본은 재밌었지만 내가 할 수 있을까? 내가 이런 것을 이해할 수 있을까? 감독님은 왜 나한테 제안했지 궁금했다. 배우들은 그럴 때 의욕이 생긴다”고 설명했다.

역할이 역할인만큼 고민은 많았다. 특히 이희준은 개인적으로 캐릭터를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그는 “최선이었구나. 그 캐릭터는 그렇게 믿고 있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곽상천은 그게 나라를 위한 일이고 국가를 위한 일이라고 100% 확신한 것 같다. 1%의 의심도 없었다. 어쩌면 가장 순수한 인물이 아닌가 싶다. 다른 인물은 권력의 욕심이 있는데 권력 욕심이 없지 않았을까? 혹여 있어도 ‘절대 안 돼’ 생각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이희준이 영화를 위해 25㎏ 증가시킨 체중을 다시 줄이기 위해 고시원에 들어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25㎏ 증량에 대해 “심리적으로 가장 무서웠다. 한 번도 그런 체중이 된 적이 없었으니까. 불려보자고 마음을 먹고 그 다음부터 되게 두려웠다. 내가 이렇게 나온 배를 감당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저는 불교인데 108배 하면서 괜찮다 배 나와도 괜찮다는 심리적으로 허락하는 시간이 필요했다. 배우를 하다보니 배가 나오면 안 된다는 결벽이 생긴다. 그걸 확 놔버리기 무서웠다”며 “배 나와도 된다는 마음이 되면서부터 많이 먹고 운동도 많이 했다. 웨이트 무게를 100kg까지 들었다. 무게를 올려야 근육이 커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희준은 영화 속 인물에 가까워지기 위해 목표없이 계속 체중을 증가시켰다. 결국 감독도 배우 자신도 원하는 모습이 나왔을 때 체중을 재어보니 25㎏이었다.

이희준은 “배우로서는 잘 만들어진 가면을 쓴 느낌이었다. 걸음걸이, 목소리도 원래 말하는 톤보다 낮아지더라. 숨이 차고, 대사를 한 호흡에 못 하게 되는 게 신기하고 재밌는 경험이었다”면서도 “다시 증량을 하고 싶지 않다. 이걸 보시고 살 찌는 캐릭터가 제안 오면 어떡하나”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원상태로 돌아오기까지 많은 노력이 필요했다. 증량 때는 일부러 먹지 않던 땅콩 버터 토스트를 먹었는데 어느새 그 맛에 빠져 끊기가 힘들었다고.

그는 “당뇨 위험이 있다고 해서 다시 빼야했다. 그냥 빼면 의욕이 덜 생길까봐 (살을 빼기로 결심한)3개월이 끝나는 지점에 화보를 잡았다. 노출을 하는 화보였다. 식단을 제대로 하기가 쉽지 않아서 마지막에 보름 정도는 헬스장 바로 앞에 고시원을 잡고 하루 네 번 운동을 했다. 냉장고에는 잔뜩 닭가슴살을 넣어뒀었다”고 말하며 체중 감량을 위해 기울인 노력을 알렸다.

‘남산의 부장들’은 대통령 살해사건 40일전부터 사건 당일까지의 이야기를 한 인물의 심리를 중심으로 풀어가는 영화다. 동명의 논픽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1990년부터 동아일보에 2년2개월간 연재된 취재기를 기반으로 해 출판됐고, 한·일 양국에서 총52만부가 판매됐다. 원작자 김충식은 ‘남산의 부장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취재를 통해 한국 기자상을 2회 수상하기도 했다.

‘남산의 부장들’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