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 경기침체로 정책융자금 사고금액 급증
  • 손경호기자
TK 경기침체로 정책융자금 사고금액 급증
  • 손경호기자
  • 승인 2020.0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구경북 中企 사고금액
2016년 비해 287억 원 증가
염색가공산업의 현대화를 위해 1981년 7월 준공된 대구 염색산업단지 전경. 사진=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중소기업의 ‘정책융자금’에 대한 사고금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자유한국당 곽대훈 국회의원(대구 달서갑)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정책자금 융자 및 사고금액 현황’에 따르면 대구경북 중소기업의 2019년 정책융자금 사고금액은 806억원으로, 문재인 정부 이전인 2016년(519억원)에 비해 287억원(55%)이나 증가했다.

특히 경상북도는 209억원이 증가해 17개 시·도 중 두 번째로 증가량이 많았으며, 대구는 67%가 증가해 여섯 번째로 증가율이 높았다.

지역별로 증가량이 큰 곳은 경상남도(325억원)와 경상북도, 부산광역시(170억원) 순이며, 증가율은 울산광역시(173%), 경상남도(95%) 순으로 조선과 자동차, 제조업 부진에 영향을 받은 영남권이었다.

반면 전라남도(△88억원), 충청북도(△45억원)는 2016년에 비해 사고금액이 감소했으며, 전라남도(△42%), 충청북도(△20%), 광주광역시(9%) 순으로 증가폭이 낮아 영남권 지역이 대폭 상승한 것과 대조되는 모습을 보였다.


정책융자금의 사고금액이 증가한 이유는 지역경기침체로 중소기업의 자금흐름이 원활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시설 또는 운영자금을 지원받아 재화나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으로 이자와 원금을 상환해야 하지만, 지속적인 내수침체와 수출감소로 수익이 줄면서 결국 장기연체와 폐업으로 이어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민간은행이 융자를 꺼리는 창업초기·산업위기지역·재창업 등 고위험 기업에 융자를 시행하고 있지만, 결국 침체된 경기가 살아나지 못하면서 중소기업들은 빚더미로 내몰리고 있다.

곽대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 활성화를 위한 친기업 대책을 마련하기보다 예산만능주의식 자금지원에만 집중하면서 결국 기업들을 빚더미로 내몰고 있다”면서 “특히 특정지역에 사고금액이 급증하고 있는 만큼 중소기업 지원정책이 전국적으로 균형 있게 시행되고 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