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도심 속 친환경 녹색 힐링공간 늘린다
  • 김무진기자
대구시, 도심 속 친환경 녹색 힐링공간 늘린다
  • 김무진기자
  • 승인 2020.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55억 투입… 도심 생활권 인접 ‘도시숲·공원’ 조성
권영진 시장 “시민 체감할 수 있는 공원녹지정책 추진”

대구시가 지역 대표 도심 공원인 두류공원 일원 등을 비롯한 시민 생활권 주변 친환경 녹색공간을 대폭 늘린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올해 총사업비 1455억원을 투입해 도심 내 도시 숲과 공원을 조성한다.

우선 대구시 신청사 이전 예정지 인근인 달서구 두류공원 일원에 대구 대표 숲과 힐링 숲 등 8만㎡ 면적에 이르는 녹색공간을 만든다.

또 북구 노원동 3공단 및 달성군 국가산업단지 주변 등 지역에는 대기 순환을 유도해 도시 외곽의 맑은 공기를 도심으로 끌어들이고 내부의 오염된 공기를 배출하는 ‘바람길 숲’도 함께 만들 방침이다.

달서구 도원동 월광수변공원 3만4000㎡에는 진입광장, 주차장, 수변산책로 등을 신규 조성하고 생활환경 숲 및 명상 숲 17곳도 만들 계획이다.

아울러 동구 불로고분공원과 경부고속도로 사이 완충녹지를 정비하고, 무분별한 경작으로 경관을 해치고 있는 동구 신암선열공원 주변도 도시 숲 조성을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올해는 도시 숲과 미세먼지 차단 숲 등 도심 생활권 가까운 곳을 녹지공간으로 만드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며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공원녹지정책을 계속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 도심 생활권 공원 재정비 140여곳, 푸른옥상가꾸기 67곳, 담장허물기 36곳, 미세먼지 차단 숲 20ha, 도시 숲 19곳 등 녹지공간을 새롭게 확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