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번 확진자 접촉 포항 신도 8명 더 있어 추가 발생 가능
  • 뉴스1
31번 확진자 접촉 포항 신도 8명 더 있어 추가 발생 가능
  • 뉴스1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경창 경북 포항부시장이 21일 시청 브링핑 룸에서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에 따른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추가 확진자는 남구 해도동 단독 주택에 사는 24세 여성으로 16일 대구 31번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나온 경북 포항에서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 높아졌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신천지 장성교회의 교인 중 지난 16일 10여명, 16일 이후 20여명이 대구의 31번 확진자가 다닌 대구 신천지교회의 예배에 참석했으며, 이들 중 8명은 31번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신천지 포항교회는 북구 등에 5곳이 있으며 교인 수는 30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와 보건당국은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8명 등 20여명을 자가 격리시킨 후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코로나19로 확진된 24세 여성과 전날 확진된 49세 여성(80번)은 둘 다 포항시 북구 장성동 신천지교회에 다니며 지난 16일 대구 신천지교회 예배에도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항 시민들은 “다른 교인들도 전파자가 될 수 있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포항시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