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울릉 총선 후보 등록… 선거 레이스 본격화
  • 김대욱기자
포항·울릉 총선 후보 등록… 선거 레이스 본격화
  • 김대욱기자
  • 승인 2020.0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 김정재·오중기·박창호
남·울릉 김병욱·허대만·박승호
4·15 총선 후보 등록 완료
‘표심잡기’ 선거 운동 돌입
 
(왼쪽부터) 김정재, 오중기, 박창호, 김병욱, 허대만, 박승호

4·15총선 포항·울릉 출마자들이 26일 일제히 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김정재 미래통합당 포항 북구 후보는 이날 선관위에 후보등록을 한 후 “이번 선거는 기울어진 나라를 바로잡기 위한 첫 걸음이다”며 “반드시 승리해 대한민국과 포항을 새로운 도약의 길로 이끌겠다”고 말했다.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포항 북구 후보도 같은날 후보등록을 했다. 오 후보는 “정체된 포항의 성장과 멈춰버린 경제를 살려내라는 시민들의 명령을 완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오 후보는 북구 덕수동 충혼탑을 찾아 순국 선열들에게 헌화 및 참배를 한 뒤 첫 민생방문지로 죽도시장을 방문했다.


정의당 박창호 후보도 후보 등록을 하고 “불공정과 불평등이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뚜벅뚜벅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김병욱 통합당 포항 남·울릉 후보도 이날 후보 등록을 한 후 “이번 선거는 무능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세대교체의 시작을 알리는 선거가 돼야 된다”며 지지를 당부했다.

허대만 민주당 포항 남·울릉 후보도 이날 오전 충혼탑을 찾아 호국영령에게 참배한 후 포항 남구 선관위에 출마자 중 처음으로 후보 등록을 마쳤다. 허 후보는 이날 후보등록을 마치고 첫 일정으로 포스코 포항제철소 ‘코로나19’ 비상대응 종합 상황실을 찾아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관계자들을 응원했다.

박승호 무소속 포항 남·울릉 후보도 이날 후보 등록을 하고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기까지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이 시간부터 비록 외롭고 험난한 환경이지만 시민후보로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에게 당당히 심판받아 꼭 살아서 미래통합당으로 돌아갈 것”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