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총선 공식선거운동 막 올랐다
  • 손경호·김무진·김영수기자
대구지역 총선 공식선거운동 막 올랐다
  • 손경호·김무진·김영수기자
  • 승인 2020.0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경호·윤재옥·김부겸·주호영·이인선·양금희·강대식·곽대훈
공식선거운동 첫날 일제히 출정식… 표밭 다지기 돌입

대한민국과 대구지역 발전을 위해 4년 동안 일할 선량들을 뽑는 제21대 총선이 본격 막 올랐다.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일 후보들은 일제히 출정식을 갖고 표밭 다지기에 나섰다.

추경호 미래통합당 달성군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이날 오전 다사읍 대실역 네거리 아침인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추 후보는 “극심한 피해를 입은 국민께 사죄는커녕 진단 능력 자랑만 하고 있는 몰염치한 문재인 정권을 4·15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해야 된다”며 “이번 총선은 지난 3년간 문재인 정권이 초래한 국정혼란과 경제실정을 심판하고, 향후 4년 국민의 대리인으로서 흔들리는 대한민국을 바로잡을 일꾼을 뽑는 선거지만 문 정권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나 심판이 코로나19 이슈에 가려지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 수성갑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는 차기 대권 도전을 선언했다. 김 후보는 수성구 범어네거리에서 가진 선거 출정식에서 “총선을 넘어 대구를 부흥시키고 지역주의 정치와 진영정치를 청산하고,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나라를 확실히 개혁하는 길을 가겠다”며 “그 길로 당당히 나아갈 수 있도록 마지막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이날 김 후보가 대권 도전의 뜻을 밝히자 같은 지역구에 출마한 4선의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면 저 역시 통합당 대권 후보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주 후보는 “김 후보의 대권 도전 선언이 이번 총선의 대의인 ‘문재인 정권 심판’에 물타기가 돼선 안 된다”며 “이번 총선은 TK(대구·경북) 정권 창출의 전초전”이라고 했다.

윤재옥 달서을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후보는 공식선거운동 첫날인 2일 오전 2시간 가량 선거운동원 및 지지자 100여명과 함께 진천천 일대 환경 정비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출정식을 대신했다. 윤 후보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계신 주민 여러분들과 마음을 함께 나누기 위해 오늘부터 공식 선거운동이 끝나는 날까지 방역, 급식 봉사, 야간 순찰, 거리 청소, 하천 환경정비 등 매일 1건씩 봉사활동을 실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인선 수성을 미래통합당 후보는 홍준표 후보를 향해 “무소속 바람이 미풍에 불과하다. 보수 후보 단일화에 동참하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수성구는 국회의원을 뽑는 곳이지, 홍 후보의 ‘대선 놀이터’가 아니다”며 “수성구 주민들은 대선용 반쪽 국회의원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4년 임기 동안 수성구와 나라를 위해 헌신할 지역 참일꾼이 필요할 뿐”이라고 말했다.

양금희 대구 북구갑 미래통합당 후보는 시청별관 정문에서 거리유세를 시작으로 선거운동에 본격 돌입했다.

양 후보는 “도청후적지 개발은 저의 5대 공약 중 하나인 만큼 예산을 조기에 확보하고 개발에 전력을 다해 우리 북구가 대구 경제의 견인차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며 “도청후적지에 세계 최초로 세포 치료중심의 정밀의료 플랫폼을 구축하고 광역 의료산업 기반시설을 확충해 경제 부흥 및 일자리창출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고 말했다.

강대식 대구 동구을 미래통합당 후보는 동구을 재·보궐선거 통합당 후보들과 신암선열공원에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린 뒤 제21대 총선의 필승을 다짐했다. 강 후보는 “나라가 조타수를 잃은 것처럼 휘청이는데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가기 전 각오를 다지기 위해 순국선열의 얼이 서린 이곳을 찾았다”며 “조국의 광복과 민족의 자존을 위해 신명을 바친 순국선열의 고귀한 넋을 가슴에 새기고 그 정신을 이어받아 반드시 나라와 경제를 살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곽대훈 대구 달서갑 후보는 청년지지자들과 와룡산에서 해맞이를 시작으로 13일간의 선거운동 대장정에 올랐다. 이날 오전 5시에 청년지지자 20여명과 와룡산 등산길에 오른 곽 후보는 “와룡산은 그 모양이 용의 형상을 하고, 용이 나왔다는 민화가 전해지는 명산”이라며, “청년들과 좋은 기운을 함께 맞으며 치솟는 새 기운으로 선거운동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