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현금 지급 촉구
  • 김대욱기자
박승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현금 지급 촉구
  • 김대욱기자
  • 승인 2020.0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 남·울릉 선거구
박승호<사진> 무소속 포항 남·울릉 국회의원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최근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소득하위 70%가구에 가구당 40만~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키로 했다”며 “지급방식에서 종이상품권과 전자화폐 등으로 결정한 것은 현실을 너무 모르는 것으로 현금으로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5일 밝혔다.

박 후보는 또 “종이 상품권의 경우 발행업무를 담당하는 조폐공사가 한 달에 1억장 발행이 한계로, 이마저도 3월 발행물량 3300만장과 비교하면 3배가 넘는 수준”이라고 밝힌 뒤 “지금 영세서민들은 지원금으로 금융이자, 월세, 각종 공과금을 내야 하는 실정인데 상품권을 받아주느냐”고 반문했다.

박 후보는 이어 “일단 현금과 상품권·전자화폐를 5대5 비율로 지급해 급한대로 한 고비를 넘기고 미비한 점은 보완하고 고민해야 한다”며 “아울러 대상자 선정에 있어도 하위 70%지원이 아니라 위기의 가정에 대한 지원을 늘리고, 영세자영업자 등을 위해서는 소득과 근로자의 임금을 우선 보전할 수 있는 별도의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