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윤미향TF’ 구성
  • 뉴스1
통합당 ‘윤미향TF’ 구성
  • 뉴스1
  • 승인 2020.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배 “온 국민이 지탄”
단체 기부금 제도화 마련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당선자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종배 미래통합당 정책위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당선자 워크숍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미래통합당이 21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의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과 관련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기로 했다.

미래한국당이 지난 19일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진상규명 TF를 구성한 데 이어 통합당도 TF를 구성하면서 두 정당이 공동 전선을 펼치는 모습이다.

이종배 통합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당선자 워크숍’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TF를 구성하고 위원장에 곽상도 통합당 의원을 임명한다고 밝혔다.

이 정책위의장은 “윤미향 사태가 사회를 흔들고 있고, 시민단체가 기부받은 것을 부정 사용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이 지탄하고 있다”며 “우리 당에서 TF를 구성해 뒷받침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진상을 규명하고 수사도 촉구하고, (윤 당선인의) 사퇴도 촉구한다든지, 국정조사도 논의를 하는 등 시민단체가 기부금을 부정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제도도 TF에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는 지난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당선인과 정의연의 기부금 부정 사용 의혹에 대한 TF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통합당은 이날 21대 국회에서 윤 당선인의 의혹과 관련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이 나란히 윤 당선인 관련 TF를 구성하면서 두 정당은 윤 당선인에 대한 본격적인 공세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