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607개교 등교수업 중지
  • 김무진기자·일부 뉴스1
전국 607개교 등교수업 중지
  • 김무진기자·일부 뉴스1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경산 2곳 등교 못해

코로나19 여파로 전국 607개 학교가 1일 등교수업을 하지 못했다. 등교 개학 이후 학교에 갔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학생은 지금까지 5명으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에서는 구미·경산에서 각각 1곳이 등교수업을 못했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등교를 중지한 유·초·중·고·특수학교는 전국에서 모두 607곳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 지역에서만 전체의 99%가 넘는 603곳이 나왔다.

쿠팡 물류센터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의 진앙인 경기 부천이 251곳으로 가장 많았고 인접 지역인 인천에서도 부평구 153곳, 계양구 89곳, 서구 1곳 등 모두 243곳이 등교수업을 하지 못했다.

서울에서도 102개 학교가 등교를 연기했다. 경기 구리 5곳, 경기 안양·수원에서 각각 1곳이 이날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수도권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지난달 28일부터 원격수업으로 전환돼 2일까지 등교가 중지된 인천 지역 242개 학교의 등교수업 재개 여부는 2일 교육부와 인천시교육청, 방역당국의 회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수도권 외 지역에서는 부산 금정구에서 2곳, 경북 구미·경산에서 각각 1곳이 이날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등교를 중지한 학교는 지난달 29일 같은 시간 기준으로 전국에서 830곳 나왔던 것과 비교해 주말 사이 223곳 줄었다.

경북 구미와 상주에서 각각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240명, 28명이 진단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구미는 181개 학교, 상주는 4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재개했다. 서울에서도 29곳, 부산 1곳, 대구 1곳, 고양 5곳, 김포 2곳, 충남 천안 13곳 등이 등교수업을 재개했다.

등교 개학 이튿날인 지난달 21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농업마이스터고 1명을 시작으로 지난달 27일 대구 오성고 1명, 서울 상일미디어고 1명, 지난달 29일 부산 내성고 1명, 지난달 31일 경기 안양 양지초 1명 등이 학교에 갔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다만 아직 학교를 통한 ‘2차 감염’ 사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