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병석 의장 사과 있어야 상임위 명단 제출”
  • 뉴스1
주호영 “박병석 의장 사과 있어야 상임위 명단 제출”
  • 뉴스1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 공수처 출범 촉구엔
“법적 흠결 바로 잡는 게 우선”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1일 “상임위 명단(보임계)을 내겠지만 그전에 강제배정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원 구성 명단 제출은 더 정리하고 국회 상황을 봐가면서 할 것이다”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일방적으로 민주당의 압박에 못 이겨 개원하고 개원협상은 결렬됐는데 상임위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하는 것은 ‘항복 문서’ 내달라고 하는 것이기에 우리는 굴욕을 느꼈다”며 “우리는 일관되게 국민을 대표하는 야당의원으로서 소임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는 뜻에서 필요하다 생각되면 보임계를 내겠다”고 했다.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을 선언한 상황에서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하는 것이 효과적일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는 “필요하면 그렇게 하겠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이 오는 15일 법에 명시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위해 하루속히 협의에 나서야 한다고 한 것에 대해서는 먼저 공수처법의 흠결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법적으로 흠결이 있는 부분들이 갖춰지는 것과 동시에 공수처법에 대한 위헌 심판이 제청돼 있다”며 “그런 과정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절차를 밟든지 말든지 하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여당의 압박에 대해서는 “대단한 혼란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 5월28일 청와대에서 대통령과 면담할 때 공수처는 대통령 측근과 친인척들의 범죄를 수사하기 위해 만든 거라고 말씀했다”며 “대통령은 지금도 공수처에 대해 같은 말을 하면서 왜 3년째 특별감찰관을 비워두고 있는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자당 출신 대통령의 범죄 행위를 척결하기 위해 이렇게 (공수처 출범을 위해) 속도를 내는 것이 참 눈물겹다”며 “민주당과 대통령을 제외한 모두가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