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시즌 마지막 동해안 더비서 울산 4-0 대파
  • 나영조기자
포항, 시즌 마지막 동해안 더비서 울산 4-0 대파
  • 나영조기자
  • 승인 2020.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류첸코.팔로세비치 '멀티골'
강현무 선방, 강상우 명품 프리킥
완벽한 경기로 울산 발목 또 잡아
멀티골 주인공 포항 일류첸코.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멀티골 주인공 포항 일류첸코.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 스틸러스가 18일 오후 7시 포항 스틸야드에서 펼쳐진 ‘하나원큐 K리그1 2020’ 25라운드 시즌 마지막 동해안 더비서 일류첸코와 팔로세비치의 멀티골로 울산 현대를 4-0으로 대파했다.

포항은 이날 승리로 올 시즌 동해안 더비 완패에서 벗어났다. 지난해 리그 최종전 동해안 더비서 울산을 4-1로 잡아 전북에 우승을 가져다 준 포항이다. 포항은 중요한 고비마다 울산의 발목을 잡았다. K리그 왕좌는 포항에 달렸다는 말이 실감나는 순간이다.

울산에게 이날 경기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중요한 경기였다. 지난해 악몽을 떨치면서 정규리그 우승을 위해서는 꼭 필요한 승점이다. 완벽한 리그 정상과 FA컵 우승을 함께 차지하기 위해서다. 반면 리그 3위를 결정하면서 올해 목표한 ACL 출전권을 확보한 포항은 맘 편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강한 압박으로 울산을 몰아친 포항은 동해안 더비 완패를 말끔히 씻어내며 K리그 왕좌 조정자로 자리매김한 경기를 펼쳤다.

포항은 일류첸코를 최전방에 세우고 팔라시오스, 이광혁, 이승모가 뒤를 받쳤고 최영준, 오범석이 허리에서 울산의 골문을 공략했다. 전반 3분 포항의 선제골이 터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강상우가 절묘하게 올린 볼을 일류첸코가 높이 올라 완벽한 헤더로 선제골을 성공했다.


전력을 정비한 울산도 전반 중반부터 공세를 펼쳤다. 계속되는 양 팀의 공방 속에서 몇 차례 기회가 있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못했다. 포항 일류첸코가 빈 골대를 향해 헤더를 날렸지만 크로스바를 살짝 넘어갔다. 이어 강상우의 프리킥이 골대 모서리를 맞고 나왔다. 울산은 전반 종료 직전 김인성의 슛이 강현무가 각을 잡고 나오면서 막았다. 곧 이어 깊숙이 침투한 패스를 김인성이 단독 찬스에서 회심의 슛을 날렸으나 또 다시 강현무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은 추가 득점없이 1-0으로 포항이 앞서며 마쳤다.

 
주심이 백태클로 울산 불투이스에게 레드카드를 주고 있다.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은 후반 시작부터 강한 공격으로 포항을 두들겼다. 하지만 후반 11분 일류첸코가 치고 들어가는 것을 뒤에서 태클을 시도한 불투이스가 레드카드를 받고 퇴장했다. 포항 김기동 감독은 후반 12분 이광혁을 불러들이고 송민규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변화를 시도했다. 후반 15분 넘어진 강상우를 발로 찬 비욘존슨이 또 퇴장됐다. 두 명이 퇴장 되면서 9명이 경기를 풀어나가야 되는 안타까운 상황이 됐다.

후반 25분 일류첸코의 추가골이 터졌다. 끝까지 볼을 집중한 송민규의 패스를 팔라시오스가 크로스 했고 오범석의 헤더가 상대 수비수 맞고 떨어지는 볼을 일류첸코가 논스톱 왼발슛으로 멀티골을 작성했다.
 

멀티골을 작성한 포항 팔로세비치.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포항은 후반 27분 오범석을 빼고 팔로세비치를 투입해 공격을 강화했다. 포항은 볼을 돌리며 무리한 경기를 펼치지 않고 영리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후반 33분 팔로세비치가 치고 들어가면서 왼발슛으로 골을 성공했고 1분 뒤 강상우의 크로스를 팔로세비치가 헤드로 순식간에 멀티골을 작성했다.

포항은 수적 우세와 완벽한 경기력을 보이면서 일방적으로 울산을 잡았다. 시즌 마지막 동해안 더비를 4-0으로 완승한 포항은 25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대구와 26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