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태하·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 내달 시작
  • 허영국기자
울릉 태하·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 내달 시작
  • 허영국기자
  • 승인 2020.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기본계획 승인·관련 고시
올해 말 본격 착수·2022년 준공 목표
울릉 서면 태하항 이 어민과 탐방객들이 함께 공유하는 다채로운 어항 시설로 조성된다.
바다학습장으로 조성될 울릉 북면 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 기본계획(안)


해양수산부가 울릉군 ‘서면 태하항, 북면 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기본계획을 승인해 올 연말 부터 사업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울릉군은 최근 해양수산부가 태하항, 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의 기본계획 고시를 19일 완료해 내달부터 선 발주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지난 5월부터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해 현장포럼 2차례, 지역협의체 자문회의 5차례, 해양수산부 자문위원 자문회의 2차례 등을 열고 지역여건 분석과 함께 주민과 전문가들의 꼼꼼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쳤다는 것.

이 과정에서 태하항, 웅포항만은 차별화되고 특색 있는 콘텐츠를 도입해 보다 현실성 있는 사업기본계획 수립을 각각 마무리 했다.

‘태하항 어촌뉴딜 300사업’은 ‘다채로운 오감놀이터’를 비젼으로 정하고 사업비 86억원을 들여 황토구미로드 조성, 어항시설 정비, 해수풀장 조성, 먹거리촌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93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웅포항 어촌뉴딜 300사업’은 ‘바다학습장’을 비젼으로 정하고 해양체험공간 조성, 캠핑존 조성, 해안산책로, 어항시설 정비 등이 추진된다.

군은 올해 말 공통사업 선 발주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을 착수해 오는 2022년 준공을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어업인과 지역주민이 즐거운 어촌, 관광객이 찾아오는 매력적인 어촌, 평범함의 가치를 발굴하는 소중한 어촌을 만들어 가겠다”며 “내년 신규 어촌뉴딜 공모사업(학포항, 통구미항)도 충실히 준비해 2개소가 모두 선정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