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원전기술 몰락 막아야”
  • 박성조기자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로 원전기술 몰락 막아야”
  • 박성조기자
  • 승인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범군민대책위·관련단체, 청와대·한울원전본부앞서
‘3·4호기 건설허가 연장 촉구’ 같은시간에 집회·기자회견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와 울진군의회가 25일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와 허가 기간 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와 울진군의회가 25일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와 허가 기간 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는 25일 한울원전본부 정문 앞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호소하는 집회를 가졌다.

이날 집회는 같은시간 청와대 분수대에서 국민의힘 박형수, 이채익, 김영식 국회의원과 원전 관련 단체가 함께 하는 신한울 3·4호기 건설허가 연장 촉구 국민 기자회견과 같이 했다.

범대위는 건설허가 기간만료가 불과 3개월 밖에 남지않은 신한울 3·4호기 건설 불씨를 살리기 위해서는 기간연장이 꼭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신한울 3·4호기 건설계획이 최종 백지화 된다면 사전 제작한 원자로 설비비용 5000억원과 매몰 비용을 포함해 7800억원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을 비롯해 원전 예정부지(약 51만평)처리문제 등 4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


특히 울진은 원전건설 중단에 코로나19까지 겹쳐 젊은이들은 떠나고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잇따르는 등 지역기반이 흔들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울진군민은 계획된 원전을 진행하고 향후 지역사회가 원전없이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점차적인 변화를 요구한다.

범대위는 “우리 원전산업과 원전기술의 몰락을 막고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하기 위해서는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뿐”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