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재 의원, 설 명절 맞아 민생현장 소통행보 ‘잰걸음’
  • 모용복선임기자
김정재 의원, 설 명절 맞아 민생현장 소통행보 ‘잰걸음’
  • 모용복선임기자
  • 승인 2021.0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 진행
지진 이재민 찾아 민심 청취
AI 피해 농가 피해현황 점검
코로나 현장 근무자 격려도
김정재 의원이 설 명절을 앞두고 민생 행보에 나서 주민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정재 의원실 제공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 북구)이 설 명절을 맞아 ‘코로나19 극복과 사회적 거리두기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장보기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해 12월부터 이어진 5인 이상 집합금지가 설 연휴기간에도 적용됨에 따라, 명절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계속 지켜줄 것을 주민들에게 당부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집합금지, 영업제한 등 행정명령이 장기화 되면서 경제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전통시장 등 상인등과 주민들을 직접 만나 진솔한 이야기를 들었다.

김 의원은 설 연휴를 앞둔 마지막 주말인 지난 6일 송도·죽도 어판장 새벽경매현장을 찾아 경매사, 중개인 등을 격려하는 일정을 시작으로 민생행보에 돌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청하 5일장, 기계 5일장과 양학시장, 용흥시장, 두호시장 등 지역 전통시장을 둘러보고, 설 밑 체감경기와 서민물가를 살폈다.

7일에도 흥해 5일장을 찾아 주민들과 만나 코로나19확산 여파로 침체된 전통시장 상인들을 위로했다. 또 지진 이재민들의 임시주거시설인 흥해체육관과 희망보금자리 단지를 방문해 이재민들과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역 민심에 귀를 기울였다

9일에는 조류인플루엔자(AI)가 검출돼 사육하던 닭을 살처분한 농가를 찾아 피해현황과 방역상황을 점검한 데 이어 10일에는 죽도시장과 북부시장, 장량성도시장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날 예정이다.

11일에는 포항시북구보건소와 양덕한마음체육관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포항시청을 찾아 방역관계자 및 특별근무자들을 격려한다. 이후 김 의원은 포항 KTX역에서 택시운수종사자들과 만나 새해 인사를 전하고 지역 민심을 청취할 계획이다.

김정재 의원은 “코로나19사태가 길어지면서 지역 체감경기가 크게 나빠졌다”면서 “설 연휴기간 주민들과 만나 직접 보고 들은 주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부와 중앙부처에 전달해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주민들에게 힘이 되는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