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사이버시민제도 도입 필요하다
  • 경북도민일보
포항시 사이버시민제도 도입 필요하다
  • 경북도민일보
  • 승인 2021.0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시 주소갖기운동과 함께 e-사이버 시민제도를 도입해애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주목되고 있다. 이는 포항사랑주소갖기 운동이 본격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별다른 조직이나 인력, 비용이 투입되지 않는 가운데서도 포항의 맨파워와 경제규모를 키울 수 있는 방안으로 여겨져 더욱 주목받고 있다.

이 제도를 제안한 사람은 현 경북도지사 경제특별보좌관으로 재직 중인 이부형 경제특보다.

포항 출신의 이 특보는 최근 환동해지역본부를 방문한 몇몇 지역 언론인들과 함께한 자리에서 이같은 제안을 하고 “이왕에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을 펼치는 김에 전 국민들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시민 제도를 도입, 실질적인 인구증가와 함께 사이버상의 시민수도 늘려 관광과 농수산물 판매 확대, 지역현황홍보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도록 하면 좋을 것”이라며 이같이 제안했다. 이 특보는 그러면서 “지역 언론이 적극 나서 이 운동을 추진하면 시너지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지역 언론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현재 포항시는 지난 2월부터 포항사랑주소갖기운동을 전개 하면서 2개월간 1500여명의 인구가 늘어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이 운동이 도입초기에는 관주도로 전개되다 최근에는 범시민운동으로 승화되는 등 전 시민들이 참여하는 시민운동으로 자리 잡아감에 따라 더욱 성과가 증대되고 있다.

이 특보의 이번 제안은 이같은 범시민운동을 전개하면서 동시에 사이버시민 모집운동을 병행해 예컨대 50만 이상의 사이버시민을 모집한다면 포항과의 연고를 확장함은 물론 실질적으로 100만 이상의 도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

특히 이들 사이버시민들에게 사이버시민 가입에 따른 일정혜택을 주고 잘 관리, 홍보한다면 포항을 방문하는 국민들이 늘어 날 뿐 아니라 포항의 현안을 전국에 홍보하는데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예컨대 바이오 랩센트럴 유치나 영일만대교의 홍보 등이다.

아울러 이 특보는 포항시와 시민들이 적극 나선다면 이철우 도지사에게도 건의, 경북도 차원에서도 이 운동을 지원하는 방안도 찾아보겠다고 했다.

포항시는 이같은 제안에 대해 가볍게 넘겨서는 안된다. 각 지자체들마다 인구감소에 위기감이 높아지고 있고, 사이버 공간을 활용하는 인구가 늘어나는 가운데 이를 활용한 지자체의 관심은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하다. 인구는 51만이 채 안되지만 e-사이버 시민이 전국적으로 100만~500만명이 넘는다면 포항시를 얕잡아 볼, 국민은 없다. 이는 중앙정부도 마찬가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