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장 경선 과정 불·탈법 의혹 제기
  • 나영조기자
포항시장 경선 과정 불·탈법 의혹 제기
  • 나영조기자
  • 승인 2022.0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충운 예비후보, 전격 폭로
“국힘 공관위 즉각 진상 조사해
해당 행위자 경선 배제시켜야”
수사 의뢰·중앙당 윤리위 제소
공천 여론조사 앞두고 파장 예상
문충운 국민의힘 포항시장 예비후보. 뉴스1
6·1지방선거 포항시장 경선과정에 심각한 불·탈법 행위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오는 6~7일 포항시장 후보 공천권이 걸린 여론조사를 앞두고 이 같은 의혹이 터져나와 경선 막판에 상당한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

문충운 국민의힘 포항시장 예비후보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포항시장 경선 과정에서 심각한 불·탈법행위가 드러났다”며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여론조사 조작 및 해당행위의 진상조사를 즉각 실시하고 관련자는 경선에서 배제시키라”고 주장했다.

문 예비후보는 경선 과정에서 발생한 불법선거운동과 해당행위에 대해 사법당국에 수사를 의뢰하고 국민의힘 중앙당 윤리위에 제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경북도 공관위의 경선 과정에서 교체지수 재조사가 진행됐고 이러한 과정에서 일부 후보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인위적으로 당 지지도를 낮춰 교체지수 결과를 조작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중앙당 공관위는 여론조사 결과 신뢰도에 문제를 제기했고 경북 공관위도 여론조사 결과가 상당히 오염돼 있을 것으로 판단해 더 이상 3선 도전 단체장 교체지수 여론조사 실시가 어렵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그래서 컷오프된 3명 전원을 경선에 참여시키기로 결정한 것이다. 하지만 여론조사 조작은 명백한 선거법위반이자 해당행위이므로 즉각 당 차원의 진상조사 후 해당행위 후보를 경선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달 26일 오전 도당 공관위에서 컷오프된 3명의 단체장에 대해 다시 교체지수 여론조사를 실시한다고 발표하자마자 포항에서는 ‘긴급’ 등의 이름으로 시민들에게 대량의 문자가 배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정당지지율 보다 이강덕 시장 개인 지지율이 높게 나와야 한다면서 지지하는 정당에 대해서는 ‘없음’이라고 해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했다.

이에 대해 문 예비후보는 “이러한 교체지수 조작 시도는 명백한 불법선거운동이며 당의 방침을 정면으로 위배한 해당행위”라면서 “당 차원의 진상조사를 즉각 실시해줄 것을 요구하기 위해 중앙당 기조국을 통해 당 윤리위에 제소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그는 “경선 후보로서 이강덕 후보가 관여했다고 의심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후보의 해당행위 및 여론조사 조작 진위를 즉각 조사해 줄 것을 재차 요청했다”며 “이 후보 지지자들이 서로 입을 맞춘 것도 아닌데 어떻게 비슷한 내용의 문자를 여러 명이 곳곳에 배포할 수 있느냐, 항간에는 이 시장 부인이 직접 전화를 걸어 국민의힘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해 달라는 전화까지 받았다는 제보가 본 후보 선거사무소에도 접수돼 있다”고 밝혔다.

문충운 예비후보는 “해당행위와 여론조사 조작 시도가 명백히 발생했는데도 경선을 강행한다면 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공당인 국민의힘의 가치인 공정과 상식에도 위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