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귀국, 잡음 잠재울까
  • 손경호기자
尹대통령 귀국, 잡음 잠재울까
  • 손경호기자
  • 승인 2022.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박7일 간 3개국 순방 마무리
유엔총회 기조연설·정상회담
캐나다 기업 투자 유치 성과 속
英 조문 불발·비속어 논란 여전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24일 오후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영국·미국·캐나다 3개국 순방을 마치고 24일 오후 늦게 귀국했다.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5박7일 동안 이어진 3개국 순방을 마무리하고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 엘리자베스2세 여왕 국장 참석을 위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했다. 국장 참석 이후 20일(현지시간)에는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취임 후 처음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21일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등을 만났다. 22일에는 캐나다로 이동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정상회담 등 일정을 진행했다.

특히, 윤 대통령 부부는 캐나다 오타와 방문 첫 일정으로 국립 전쟁기념비를 찾아 헌화하며 한국전쟁에 참전한 캐나다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캐나다는 미국, 영국에 이은 한국전쟁 3대 참전국으로, 약 2만7000 명의 캐나다 젊은이들이 참전했고, 이 중 516명이 전사했다.

이어 윤 대통령 부부는 캐나다의 국가원수의 역할을 수행하는 매리 사이먼 캐나다 총독 내외와 총독 관저에서 30여분 간 환담을 가졌으며, 트뤼도 총리 부부가 영빈관에서 주최하는 친교 오찬에 참석했다. 50분 가까이 진행된 오찬에서 윤 대통령은 내년 한-캐나다 수교 60주년을 맞아 적절한 시기에 트뤼도 총리 내외의 방한을 초청했다.

트뤼도 캐나다 총리 회담 관련, 윤 대통령은 24일 페이스북에 “이번 순방 기간 중 첨단산업과 스타트업 투자유치에도 전력을 기울였다”면서 “7개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1.5억 불의 투자를 유치했고, 2.2억 불의 글로벌 벤처 펀드를 조성했다. 40여 개 스타트업으로부터 1억 불을 유치했다”고 적었다.

윤 대통령은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을 위해 이륙하기 직전 비행기 안에서 참모들과 안보상황점검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용산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과의 통화를 통해 안보 상황을 보고받고 북한의 도발 징후와 동태를 파악했다.

이어 국방장관으로부터 도발 발생 시 우리 측의 가능한 조치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상황이 전개될 경우 자체적으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를 지시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과정은 그리 순탄치만은 않았다. 영국 런던에서는 엘리자베스2세 여왕 장례식 행사 전 시신이 안치된 웨스트민스터 홀을 조문을 하지 않아 일부 논란이 일었다. 특히 미국 뉴욕에서는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참석 후에 발생한 ‘비속어 발언’으로 인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