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클한 여운, 신현빈표 클래식 멜로 '사랑한다고 말해줘'
  • 뉴스1
뭉클한 여운, 신현빈표 클래식 멜로 '사랑한다고 말해줘'
  • 뉴스1
  • 승인 2023.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랑한다고 말해줘 스틸
사랑한다고 말해줘 스틸
배우 신현빈이 ‘사랑한다고 말해줘’로 안방에 따스한 클래식 멜로를 선보였다.

지난 27일 처음 방송된 지니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극본 김민정 / 연출 김윤진)는 손으로 말하는 화가 차진우(정우성 분)와 마음으로 듣는 배우 정모은(신현빈 분)의 소리 없는 사랑을 다룬 드라마다.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방송 첫 주부터 가슴 따뜻한 이야기와 인물들의 섬세한 감정선이 돋보이는 웰메이드 멜로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며 연말 안방극장을 온기로 가득 채웠다.

신현빈은 극 중 새로운 시작의 출발선에서 차진우를 만난, 배우 지망생 정모은으로 분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정모은과 차진우의 우연한 첫 만남과 함께, 서로 작은 도움을 주고받으며 호감을 느끼는 두 사람의 관계가 그려졌다. 차진우가 정모은의 스카프를 되찾아준 데 이어, 불이 난 카페에서 정모은이 차진우를 구한 것을 계기로 두 사람은 가까워졌다.

그 가운데, 정모은은 무명 배우인 자신의 열정을 눈여겨 봐준 차진우에게 마음이 동했다.유일하게 자신을 배우라고 불러준 차진우에 위로감과 애틋함을 느낀 것.

차진우에게 청각 장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된 정모은은 차진우의 조용한 세상을 이해하고 싶다는 마음만으로 수어를 배우기 시작했다. 엇갈릴 때도 있고, 서툴 때도 있지만 차진우에 차근차근 다가서는 정모은의 모습이 뭉클한 여운을 선사했다.

특히 들을 수 없는 차진우에게 소리가 아닌 울림으로 위로의 노래를 들려주는 정모은의 모습은 차진우의 손끝을 넘어 시청자들의 마음에까지 커다란 파동을 일으켰다.

이처럼 정모은은 신현빈의 매력을 십분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라는 점에서 관심을 높였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꿈을 향한 도전과 좌절을 반복하는 정모은의 모습이 특별한 공감대를 만들었고, 특유의 순수하면서 솔직한 모습으로 상대의 마음을 두드리는 존재감은 마치 수채화처럼 편안하고 은은한 색채감을 부여했다. 특히 신현빈은 ‘마음으로 듣는 배우’라는 캐릭터로 소개된, 평범하지만 꾸밈없는 정모은을 눈빛과 표정, 목소리와 손짓으로 유려하게 그려내 시청자들도 극에 서서히 스며들게 했다.

또한 신현빈은 비주얼부터 감정선까지, 정모은이라는 캐릭터를 맞춤옷 입듯 소화해 인생 캐릭터를 남길 것으로 기대된다. 작품을 완벽히 체화한 신현빈의 면면들은 그동안 로맨스는 물론, 코믹, 휴머니즘, 스릴러 등 다양한 장르와 캐릭터를 넘나들며 다져온 내공의 결과이기도 하다. 이에 정통 멜로로 새롭게 돌아온 신현빈의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기대된다.

신현빈이 출연하는 지니TV 오리지널 ‘사랑한다고 말해줘’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지니TV, 지니TV 모바일, ENA를 통해 방송되며, 디즈니+를 통해 SVOD(가입형 주문형 비디오) 독점으로 서비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