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한 “의과대 유치·첨단 영농기술 지원 모색”
  • 김영호기자
김태한 “의과대 유치·첨단 영농기술 지원 모색”
  • 김영호기자
  • 승인 2024.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위·의성·청송·영덕 예비후보
 

김태한 예비후보(국민의힘·군위·의성·청송·영덕)가 최근 “지역민의 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해 지역에 의과대학이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이라며 “정부의 의사 증원 정책을 지방의 의료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영농기술이 급속히 빨라지고 있어 농업인들이 무인화와 첨단화된 다양한 영농기술을 신속히 습득하고 현장에서 즉각 활용할 수 있도록 다각적인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대구시에는 의과대학이 4곳이나 있는 반면 경북은 1곳 뿐인데 그마저 병원은 대구에 있다”며 “지역민을 위해 최근접지 대학교에 의과대학이 유치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농업분야에 대해서 김 예비후보는 “기술의 급속한 발전으로 영농방법이 무인화 첨단화돼 가고 있다”며 “영농 신기술이 전수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장애와 장벽을 없애는데 앞장설 것”이라며 “로봇 드론 등 ICT, AI 등을 활용한 실질적인 영농기술도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운용되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 그 과정에 발생하는 경제적 부담과 환경적 장애를 제거하고 기술이전과 전수가 용이하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