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북구, 빅데이터 정책 활용 제도 기반 마련
  • 김무진기자
대구 북구, 빅데이터 정책 활용 제도 기반 마련
  • 김무진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활용 관한 조례’ 제정·공포

[경북도민일보 = 김무진기자]  대구 북구가 미래 혁신성장 선도를 위해 ‘빅 데이터’ 정책 활용 제도 기반을 마련했다.
 북구는 10일 ‘대구시 북구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조례’를 제정, 공포했다.
 조례에는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구청장과 공공기관의 책무 △빅데이터 책임관 지정 및 임무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빅데이터위원회·빅데이터 자문단·개인정보보호협의체 구성 및 운영 △빅데이터 활용 기반 구축, 수집 및 관리, 활용 △교육·전문인력 양성 및 성과관리·평가·포상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빅데이터 분석과제 성과관리’ 제도를 이 조례에 근거로 마련, 성과 관리의 지속성과 향상성을 확보했다.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분석이 행정개선에 활용돼 성과로 이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북구는 이달부터 ‘빅데이터 정책활용 5개년 로드맵’ 및 ‘빅데이터 정책활용 전략계획’ 수립 용역 추진 등 데이터 기반 행정혁신 분위기를 확산시켜 나갈 방침이다.
 배광식 북구청장은 “이번 조례 제정 및 공포를 계기로 빅데이터를 정책에 적극 활용, 행정 개선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