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자재 선급금 지급제도’ 공급사 금융부담 완화 돕는다
  • 김대욱기자
포스코 ‘자재 선급금 지급제도’ 공급사 금융부담 완화 돕는다
  • 김대욱기자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부터 선급금 지급 확대
1억원 이상 정비 소모품
자재에 선급금 20% 지급

[경북도민일보 = 김대욱기자] 포스코가 상생 협력을 위해 국내 대기업 최초로 공급사가 납품하는 자재에 대해서 선급금을 지급한다.
 포스코는 현재 공급사가 요청시 설비에 대해서 선급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오는 6월부터는 공급사가 제작하는 1억원 이상의 정비 소모품 등 자재에 대해서도 선급금 20%를 지급한다.

 포스코는 지난달 공급사와 소통간담회 자리에서 “자재의 경우 납품 이후에 대금을 지급받고 있으며, 최근에는 자재 계약서가 있어도 대출을 받기가 어려운 경우가 있어 금융부담이 크다”는 고충사항을 듣고 현장에서 바로 자재 선급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하고 한 달 만에 관련 제도를 신설했다.
 포스코가 자재에 대해서까지 선급금 지급을 확대함으로써 공급사는 계약 후 금융부담이 완화되고 포스코는 공급사로부터 자재를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한편 포스코는 2004년부터 중소기업에 대한 납품대금 전액을 현금으로 지급해오고 있으며 2017년에는 이를 중견기업까지 확대했다. 또한 500억 규모의 현금결제 지원펀드를 2017년부터 운영해 중소기업 간 대금 결제를 현금으로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Business with POSCO’(비즈니스 파트너와 가치를 함께 만드는 포스코)를 실천하는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