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344명…전국 초·중·고 개학 방역조치 강화
  • 김무진기자
신규 344명…전국 초·중·고 개학 방역조치 강화
  • 김무진기자
  • 승인 2021.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뉴스1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44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전날보다 11명 감소한 규모로, 사흘째 300명대를 기록했다.

이는 진단검사 수가 상대적으로 감소하는 연휴 영향으로 해석된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319명, 해외유입은 25명이다. 수도권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국 대비 75.5% 비중인 241명(서울 120명, 경기 111명, 인천 10명)을 기록했다.

1주간 지역 일평균은 363.6명으로 전날 365명 대비 1.4명 감소했다. 6일째 300명대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주 평균 400~500명) 아래 수준이다.

이 날부터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특수학교가 일제히 개학해, 방역적 위험도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처럼 ‘개학 연기’를 반복하기 어렵다는 정부의 판단으로 방역당국과 교육당국은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 날 0시 기준 진단검사 수는 3만996건으로 전날 32,877건 대비 2000건 가까이 감소했다. 이 중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수는 1만4775건으로 이 가운데 감염자 53명이 확인됐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1606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치명률은 1.78%이다.

대구 신규 확진자는 해외유입 2명을 포함해 14명이 발생했다.

경북 신규 확진자는 7명 발생했다. 그중 3명은 해외유입 확진자다. 지역별로는 경산시 2명, 경주·구미·상주시와 의성·청송군에서 각 1명 등 모두 7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신기사